교묘하고 은밀한 학교폭력, ‘사

교묘하고 은밀한 학교폭력, ‘사이버 불링’ 지난 13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중학생이 유서를 남기고 투신해 숨졌습니다. ugg australia pas cher 경찰 관계자는 온라인 공간에서 부산출장샵 비난 댓글이 많이 달렸고 이를 비관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moncler soldes 올 초 호주에서도 유명 모자 브랜드의 광고모델로 나와 유명해졌던 14세 소녀가 온라인상의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등 국내외에서 비슷한 사례가 이어지고 있는데요. moncler pas cher 그러면서 ‘사이버 불링’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온라인상의 집단 따돌림이나 괴롭힘(bullying)을 뜻하는 ‘사이버 불링’은 최근 대표적인 학교폭력 유형으로 꼽힐 정도입니다. Moncler doudounes femmes 학생들 대다수가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요즘, 모바일 메신저 등 사이버 공간에서의 공격은 24시간 벗어날 방법이 없는 데다 아이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사실을 어른들이 알아채기도 쉽지 않습니다. 지난달 교육부가 발표한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에서는 학교폭력을 경험한 5만 명의 초중고생 중 ‘사이버 김해출장샵 괴롭힘’을 당했다는 밀양출장샵 학생이 ‘신체 폭력’을 경험했다는 학생보다 많았습니다. prix doudoune moncler (그래픽: 학교폭력 피해유형 응답/ 출처: 교육부) 언어폭력 34.7% 집단따돌림(17.2%) 스토킹(11.8%) 사이버 괴롭힘(10.8%) 신체 폭행(10.0%) 성추행·성폭행 5.2% 단체 채팅방에서 괴롭히는 ‘카톡 감옥’ 등은 이미 고전적인 수법입니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에 공개 비난 글을 올리는 등 나주출장샵 늘어나는 SNS 채널만큼 ‘사이버 불링’도 다양해지고 있죠. chaussure timberland femme 소리 없는 폭력, ‘사이버불링’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가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chaussures puma pas cher 전문가들은 형식적인 사이버불링 예방 교육이 아니라 사이버공간에서도 폭력은 올바르지 않다는 것을 인식할 수 있도록 가르쳐야 한다고 말합니다.

Publicado en: Sin categoría Etiquetado con: , , , ,